상단여백
HOME GOOD VS BAD GOOD COMPANY
[GOOD COMPANY] 삼성,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 20억원 지원삼성전자 등 8개 계열사 참여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전문장비를 활용해 토사가 유입된 에어컨 실외기를 세척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CEONEWS=오영주 기자] 삼성이 태풍 '미탁'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성금 지원에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성금은 피해 지역 주민과 해당 지역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성금 전달에 앞서 에스원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된 1100여개의 구호키트를 지원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외에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 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진행한다. 또 삼성카드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 특별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오영주 기자  oyj@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