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ST CEO] 채승석 애경개발 대표,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사의
상태바
[WORST CEO] 채승석 애경개발 대표,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사의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2.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NEWS=이재훈 기자] 애경그룹 2세인 채승석 애경개발 대표이사 사장(49)이 의료 외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검찰에서 수사를 받았다.

일명 ‘우유주사’라 불리는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은 마약류로 분류된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채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재벌 2세들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한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청담동 한 성형외과를 수사하던 중 채 사장의 혐의를 확인했다.

애경 측은 채 사장이 지난달 말 인사 시즌에 맞춰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채 사장은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83)의 삼남으로 2005년 애경개발 대표이사 사장에 부임했다. 1994년 애경산업에 입사한 뒤 계열사 애드벤처 월드와이드AE와 애경개발 전무 등을 거쳤다.

검찰은 채 사장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법 처리할지 곧 결정한다.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환자 3명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11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된 프로포폴은 치료 목적으로만 투약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