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정보] GS건설, 광주 북구 ‘무등산자이&어울림’ 10월 분양
상태바
[분양정보] GS건설, 광주 북구 ‘무등산자이&어울림’ 10월 분양
  • 오영주 기자
  • 승인 2019.10.0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분양도심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핵심 입지… 랜드마크급 대단지
[사진제공 = GS건설]

GS건설은 지난 달 30일, 광주광역시 북구 우산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무등산자이&어울림’을 10월에 분양한다고 밝혔다.


무등산자이&어울림은 지하 3층~지상 31층 25개동, 전용면적 39~160㎡ 총 2,564가구로 이뤄져 있다.

이번에 일반 분양되는 건 임대와 조합원분을 제외한 전용면적 59~130㎡의 1644가구다.


GS건설 관계자는 “무등산자이&어울림은 광주에서 보기 드문 2,564가구 대단지 규모로 희소성 및 상징성이 높으며, 정비사업단지에서는 보기 드물게 약 16%대의 낮은 건폐율 적용으로 단지 내에서 쾌적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무등산자이&어울림은 교통, 교육, 쇼핑문화 등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이미 갖춘 곳에 들어서는 브랜드 대단지인 만큼 실수요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예상된다. 특히 단지 인근 효동초, 동신중·고, 동신여중·고 등을 도보통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더불어 광주 북구 도심에 위치해 다양한 생활인프라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롯데백화점, NC백화점, 이마트, 말바우시장, 전남대 상권 등 생활 편의·문화시설이 근거리에 위치해 있다. 교통여건도 우수하다. 호남고속도로, 제2순환로 등으로 진입할 수 있는 동광주IC가 가깝고 광주역도 인접하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생활체육과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는 우산체육공원과 우산근린공원이 인접해 있는데다 단지 내에 대단지만이 누릴 수 있는 자이만의 단지 특화 조경이 적용될 예정으로 도심에서도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광주는 현재 재개발 정비사업도 한창이다. 우산구역 무등산자이&어울림을 비롯해 북구, 동구 일대에 약 1만9000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으로 추후 일대가 대규모 주거지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GS건설 조준용 분양소장은 “광주 북구 도심의 다양한 생활인프라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입지여건이 워낙 우수하다 보니 이전부터 관심을 갖고 있던 수요자들이 많았다”며 “여기에 광주 지하철 2호선 착공에 따른 기대감까지 높아져 있고, 최근 광주 새아파트들의 분양성적이 좋았던 만큼 좋은 청약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