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OMPANY&ISSUE CEO SUCCESS
조현준 효성 회장,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 출범세계 1위 기술에 기술 더한 ‘기술융합’ 실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CEONEWS=김정복 기자]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섬유, 첨단소재, 화학 생산기술 총괄 조직인 생산기술센터를 출범시키며 “세계 1위 기술에 기술을 더한 ‘기술융합’을 실현해나가겠다”고 공언했다.

효성이 그룹 통합 생산기술센터를 출범시켜 품질경영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생산기술센터는 섬유•첨단소재•화학 부문의 핵심 공정 및 설비 기술 운영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효성기술원,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소속 핵심 기술 인력들로 구성된 4개 팀, 26명 규모로 구성되었다.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의 핵심 기술 인력이 협업을 통해 신규 공정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기존 생산 공정도 개선시켜 기술 고도화를 이룬다는 전략이다. 향후 공정 및 주요 설비들에 대한 기본 설계 전문 인력을 확보·육성하는 등 인원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효성은 국내·외 섬유 관련 특허 548건, 첨단소재 관련 특허 708건, 화학 관련 특허 1,037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독자적인 기술들 간의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조현준 회장은 “세계 1등 제품이 곧 세계 1등 기술이라고 안주하지 않을 것, 기술에 기술을 더해 ‘기술융합’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효성은 9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안전벨트 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김정복 기자  kjb@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