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OMPANY&ISSUE COMPANY NEWS
SK 그룹, 라스베가스 CES서 신사업 기회 모색전기차배터리, 자율주행기술, 차량용 반도체, 고부가 소재 등 선봬
CES2019 SK 공동부스

[CEONEWS=최정은 기자] SK이노베이션 등 SK 주요 관계사가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2019에 참가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주요경영진이 CES2019 현장을 방문해 새해부터 신성장동력 찾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 SK 공동부스서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봬

SK이노베이션은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전 세계 점유율 2위의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를 전시한다. SK텔레콤은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선보며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중심 모빌리티(Memory-Centric Mobility)'를 콘셉트로, 자율주행·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인포테인먼트·텔레메틱스 등에 필수적인 차량용 D램과 낸드플래시를 전시한다. 

■ SK의 에너지, 통신, 반도체, 소재 사업 수장 한자리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더불어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등 5G와 밀접하게 연관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글로벌 고객사 대표들과 미팅 등 여러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또한, CES 기간 중 현지에서 BM(비즈니스모델) 혁신 담당 임원들과 전략회의를 개최해, BM혁신 방향을 검토하고 2019년 사업전략 토대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스토리지, 칩셋 분야 글로벌 기업들을 차례로 만나, 글로벌 ICT 생태계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이완재 SKC 사장

SKC 이완재 사장은 전기차 관련 기업 부스를 돌아보며 기술 트렌드를 살펴볼 예정이다. 특히, HUD(전방표시장치)용 자동차 유리 접합필름, 자동차 케이블 경량화 필름, 자동차 배터리 경량화 방열소재 등 SKC의 고부가 소재를 알리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SK 관계사들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SK사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을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은 기자  cje@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