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OMPANY&ISSUE COMPANY NEWS
현대 그랜저 택시, '100만km' 무고장 주행 달성10년간 하루 평균 15시간 운전에도 엔진·변속기 교체 없이 버티며 내구성 입증

[CEONEWS=박혜성 기자] 현대 그랜저 택시가 100만km 무고장 주행 기록을 달성했다. 현대차는 기록의 주인공을 초청해 감사패를 증정했다.

1998년부터 택시 운행을 시작한 김은수 씨는 2008년 그랜저(TG) 택시를 구매, 10년간 하루 평균 400km씩 주행해 지난 11월 16일 주행 거리 100만km를 달성했다. 10년 동안 하루 평균 15시간을 운전했지만, 김 씨의 그랜저 택시는 잔고장 없이 100만km를 주행했다. 특히, 차량 핵심 부품인 엔진과 변속기 교체 흔적 없이 신차 출고 당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김 씨의 그랜저 택시는 우수한 성능과 엔진 내구성을 입증 받았다.

현대차는 김 씨를 초청해 '100만km 무고장 주행 달성 기념식'을 개최, 감사패와 기념품을 증정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허병길 현대차 판매사업부장은 "그랜저 택시가 100만km 주행을 마치고도 아무 문제가 없을 정도로 내구성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그랜저 택시로 고장 없이 지구 25바퀴에 해당하는 100만km를 주행해주신 고객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씨는 그랜저 TG를 신형 그랜저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그는 "그랜저 택시의 우수한 내구성 덕분에 지난 10년간 사고없이 성공적으로 택시를 운행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그랜저 택시와 함께 다시 한번 100만km 주행에 도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혜성 기자  phs@ceomagazine.co.kr

<저작권자 © CEO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