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와 ESG 차원 현장개선‧현장필요기술 공동개발
상태바
포스코건설, 협력사와 ESG 차원 현장개선‧현장필요기술 공동개발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1.02.23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소협력사 대상 `현장 니즈 해결을 위한 기술 협력 공모전` 개최

 

포스코건설, 기술협력 공모전 포스터
포스코건설, 기술협력 공모전 포스터

[CEONEWS=이상규 기자]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함께 안전, 환경과 공존하며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들을 육성하고, 미래의 건설기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 현장 니즈(Needs) 해결을 위한 기술협력 공모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에는 ESG 관점의 현장 개선과 ESG 경영관리 방안 등 ESG 부분을 확대해 실시한다.

이제까지는 현장 니즈(Needs) 개선을 위한 안전, 강건재/프리패브, 성능개선 중심이었지만, 이번부터는 탄소중립(에너지, 재료, 온실가스 등), 환경(미세먼지, 소음진동 등) ESG 부분을 공모전 주제에 추가했다.

공모전은 국내 기업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포스코건설 상생협력 기술제안센터 홈페이지(http://winwin.poscoenc.com)를 통해 다음달 20일까지 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에서 선정된 기업들은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하여 성과를 나누는 포스코그룹의 성과공유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게 된다.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성과가 입증된 기업들에게는 장기공급권 부여, 공동특허 출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미선정 스타트업 중 상위사에게는 팀당 500만원을 사업지원금으로 지급한다. 특히, ESG 분야의 과제는 장기공급권 기간 확대 등 성과보상 시 우대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잠재력이 있는 중소기업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현장에서 바로 적용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건설현장의 기술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협력사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