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대한상의 차기 회장 추대...재계 대표단체 위상 높인다
상태바
최태원 회장, 대한상의 차기 회장 추대...재계 대표단체 위상 높인다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1.02.02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태원 회장... “상의와 국가 경제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

 

최태원 SK 회장(사진=SK그룹)
최태원 SK 회장(사진=SK그룹)

[CEONEWS=이재훈 기자] 지난 1일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정기 회장단 회의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장일치로 차기 서울상의 겸 대한상의 회장으로 추대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 서울상의 회장단 13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상의 회장이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점, 경영 업적, 글로벌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최 회장이 적임자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20138월부터 대한상의를 이끌어온 박용만 회장은 “4차산업 시대가 오고 있는 변곡점에서, 최태원 회장은 본인의 경험 등에서 미래를 내다보는데 적합한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 5대 그룹 중 한 곳으로 우리나라 경제를 대표할 자격이 있고, 평소 상생이나 환경,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시는 분이기에 현시점에 더없이 적합한 후보라고 전했다.

최태원 회장은 상의와 국가 경제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며 사실상 회장직을 수락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차기 대한상의 회장을 수락함으로써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처음이다. 오는 23일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서울상의 회장으로 최종 선출된 후 324일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공식적으로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될 예정이며, 3월부터 향후 3년간 대한상의 회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경제계 주요 인사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차기 회장이 되면 정부와의 소통에서 경제계의 목소리에도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되며, 경제계를 대표하는 새로운 소통창구가 된 상의의 위상은 더 굳건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상공회의소는 법정 경제단체로 전국 18만 상공인을 대변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단체이자, 전국 73개 지방상공회의소, 전세계 130여개국 상공회의소와 네트워크가 구축된 범세계적인 기구다.

최태원 회장은 수원 출생으로 신일고, 고려대 물리학과, 시카고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박사 통합과정을 수료했다. 선경에 입사 후 1998년부터 현재까지 SK회장을 맡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