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 일 냈다!
상태바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 일 냈다!
  • 오영주 기자
  • 승인 2021.01.26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결승선 통과 장면(사진=한국마사회)
결승선 통과 장면(사진=한국마사회)

 

[CEONEWS=오영주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소속 경주마 닉스고(Knicks Go)가 또한번 일을 냈다. 작년 11월 미국 브리더스컵 더트 마일(Grade, 1600m, 총 상금 1백만불, 이상 US$) 우승으로 세계 경마계를 놀라게 한 데 이어, 124일 오전 744(현지시각 123일 오후 544), 미국 플로리다주 걸프스트림 경마장에서 열린 페가수스 월드컵(Grade, 1800m, 총 상금 3백만불)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페가수스 월드컵은 미국에서 매년 1월 말 최고기량의 경주마들을 초청하여 개최하는 대회로서, 닉스고는 이번 우승으로 174만불(19.1억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경주 선두에서 앞장서고 있는 닉스고(사진=한국마사회)
경주 선두에서 앞장서고 있는 닉스고(사진=한국마사회)

 

내로라하는 12마리의 경주마가 출전한 이번 경주에서, 닉스고는 초반부터 선두에 나서, 시종일관 2위권과의 격차를 벌린 끝에 와이어투와이어(wire-to-wire)*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며, 우승기록은 1479, 준우승을 차지한 지저스팀(Jesus’ Team)과는 약 7m(23/4 馬身, 1마신=2.4m) 차이의 낙승이었다. (* 와이어 투 와이어 : 경주마가 출발선에서부터 결승까지 1위를 놓치지 않은 경우를 호칭)

미국산 5세 수말인 닉스고는 한국마사회가 해외 우수 씨수말 자원 조기 확보를 위해 고안한 K-Nicks 사업의 일환으로 ‘17년 미국 킨랜드 경매에서 87천불(96백만원)에 구매한 경주마로서, 2세 시절부터 최고등급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었으며 현재까지 309만불(34억원)의 상금을 획득하는 등 능력을 인정받고 있어 향후 씨수말로서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경주 후반부 선두에서 달리고 있는 닉스고(사진=마사회)
경주 후반부 선두에서 달리고 있는 닉스고(사진=마사회)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닉스고가 전해 온 낭보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내 말산업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 우리 경마와 말산업도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닉스고는 오는 220일 세계 최고상금의 대회인 2천만불(220억원)의 사우디컵(Grade, 1800m)에 도전할 예정이며, 내년부터는 미국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하여 종마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은 후 국내에 들어와 씨수말로서 우수 국산마 생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