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부산·경남은행,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 공동 지원
상태바
BNK금융 부산·경남은행,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 공동 지원
  • 이상규 기자
  • 승인 2021.01.12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 19피해기업, 창업기업, 일자리 창출기업 등에 업체별 최대 30억원 지원

 

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설 특별자금 지원
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설 특별자금 지원

 

[CEONEWS=이상규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6000억원 규모의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을 지원한다.

양 은행은 코로나19와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11()부터 310()까지 각 은행별로 8000억원(신규 : 4000억원, 기한연기 : 4000억원)씩 총 160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 19 피해기업,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등으로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원이다.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최고 1.0%의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한다.

특별대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전 영업점과 고객센터(부산은행 1588-6200, 경남은행 1600-858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BNK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업들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