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은행 수익성 둔화...6월 이후 리스크 대비 필요
상태바
내년 은행 수익성 둔화...6월 이후 리스크 대비 필요
  • 이상규 기자
  • 승인 2020.10.1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21년 금융산업 전망' 발표 
대손비용증가 ‘악재’...2금융권 부실화 가능성 커

[CEONEWS=이상규 기자] 내년 금융권의 수익성이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5일 발표한 ‘2021년 금융산업 전망’에서 “내년 금융권은 대손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구소는 “자산 성장이 정상화되는 과정이 전망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이연된 리스크의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올해 정책지원 효과로 대출 등 자산성장이 이례적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내년에는 전반적으로 자산 성장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귀할 것으로 예상했다. 

[표=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에 따른 금융환경 변화. [표=하나금융경영연구소]

은행업의 경우 비이자부문의 회복 부진과 대손비용의 증가로 수익성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업 전반에 걸쳐 건전성 지표는 일부 착시효과를 반영하고 있어 잠재 부실에 대한 우려감이 여전하다고 보았다.  

특히, 비은행권에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하는 등 경기민감업종을 중심으로 한 개인사업자의 재무건전성은 매우 취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관련 가계대출의 증가폭은 둔화되는 반면, 중소기업 중심의 기업대출 증가는 전 업권에 걸쳐 지속될 것으로 보았다. 

백종호 연구위원은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기간, 각종 규제비율 유연화 조치 등이 일단락되는 내년 6월 이후를 대비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은행의 대손비용 증가도 문제지만 제2금융권의 부실화 가능성은 더 크다”고 진단했다.

반면 비은행권인 증권, 보험, 자산운용업의 경우 수익성이 소폭이나마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업은 직접투자 선호에 따라 브로커리지 부문의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뉴딜정책 관련 투자 확대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았다. 

자산운용업의 경우 대체투자 중심의 성장으로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험업은 초저금리 현상에 따른 이차역마진이 심화되고는 있으나, 변액보험관련 준비금 적립 부담 완화, 자동차보험 및 실손보험의 손해율 하향 안정화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았다. 특히, 디지털 헬스케어, 소액단기보험 등 신사업 부문의 점진적 확대는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표=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21년도 금융업은 새로운 경쟁구도 재편과 이연된 리스크 확산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표=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문화가 보편화되면서 모바일 플랫폼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금융혁신이 빠르게 진행되는 한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에 빅테크 등 비금융회사의 금융업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새로운 경쟁관계가 펼쳐질 것이란 설명이다.
 
플랫폼을 보유한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이 더욱 가속화되고 스몰라이선스 도입, 인가단위 세분화 등을 통해 핀테크뿐만 아니라 소규모 특화 금융회사가 새롭게 등장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경쟁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관측했다. 

이와 관련 본인신용정보관리업(MyData)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3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가 영업을 개시하면서 은행권 내 경쟁 심화와 함께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출시를 기대해 볼만하다고 예상했다. 

정희수 금융산업1팀장은 CEONEWS와의 통화에서 “2021년 은행업은 순이자마진(NIM)의 하락세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되나 비이자부문의 회복 부진과 대손비용의 증가로 인해 수익성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의 영향과 빅테크의 성장으로 금융혁신이 빠르게 진행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내년에 지급지시전달업과 종합지급결제업 도입을 포함한 전자금융거래법이 개정되면 그 동안 추진해온 오픈뱅킹이 마무리되면서 기존 금융회사에 상당한 위협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