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를 위한 럭셔리' 볼보 신형 S90
상태바
'리더를 위한 럭셔리' 볼보 신형 S90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0.10.1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유럽의 디자인 감성과 첨단 기술의 '융합'
광활한 실내와 인테리어...고급감 '동급 최강'
볼보자동차 신형 S90 [사진=볼보코리아]

[CEONEWS=이재훈 기자] S902세대 XC90으로 시작된 볼보의 완전한 변화를 상징하는 럭셔리 이그제큐티브 세단으로 2016년 디트로이트 국제 오토쇼를 통해 데뷔했다. 4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S90은 정교해진 디자인, 동급 최고의 차체 크기, 넓어진 실내 공간 및 혁신 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 등의 변화를 통해 플래그십 세단에 더욱 최적화된 상품성을 갖췄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90 주행컷(사진=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90 주행컷 [사진=볼보코리아]

신형 S90의 전장은 5090mm로 이전 모델 대비 125mm 증가했으며, 휠베이스는 120mm 늘어 압도적인 위엄과 여유있는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공간 경험을 위해 어드벤스드 공기 청정기능 및 미세먼지 필터 컨티뉴엄콘이 적용된 바워스&윌킨스(B&W, Bowers&Wilkins)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대형 파노라믹 선루프 휴대전화 무선충전 (T8 제외) 등을 제공한다.

주력 판매 트림인 인스크립션모델에는 오레포스(Orrefors) 사의 크리스탈로 마감된 전자식 기어노브컨티뉴엄 콘 적용으로 업그레이드 된 바워스&윌킨스(B&W) 사운드 시스템 뒷좌석 럭셔리 암레스트 전동식 뒷좌석 사이드 선블라인드 및 리어 선 커튼 등까지 추가로 제공된다

신형 S90_인테리어(사진=볼보코리아)
신형 S90 인테리어. [사진=볼보코리아]

여기에, ‘파일럿 어시스트 II(Pilot Assist II)’, ‘시티세이프티(City Safety)’, ‘도로 이탈 완화(Run-off Road Mitigation)’,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Oncoming Lane Mitigation)’ 등 첨단 안전 패키지인 인텔리 세이프(IntelliSafe)’가 전 트림 기본 탑재된다.

신형 S90의 파워트레인은 순수 내연기관을 대체하는 250마력 B5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총 405마력 T8 트윈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된다. 특히 볼보자동차의 환경 비전에 따라 디젤 엔진을 전면 배제하고 2가지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전면 배치했다이와 함께 블랙 다이아몬드 컷 휠(18/19/20인치)이 더해져 플래그십 세단의 위엄을 강조한다.

새로운 시대의 사회적 리더십과 자신감을 표현한 외관 디자인

신형 S90의 외관은 90클러스터의 특징 중 하나인 클래식 볼보의 헤리티지와 독창적인 디자인 언어를 바탕으로 새로운 디테일을 가미해 자신감있는 인상을 연출했다. 전면은 블랙 백그라운드 위에 카메라를 통합한 3D 형태의 아이언마크 및 토르의 망치(Thor Hammer)’로 불리는 시그니처 LED 헤드램프와 연결되는 새로운 크롬 디테일이 반영된 라디에이터 그릴, ·후 범퍼 등으로 현대적인 감성을 더했다. 후면은 공기 저항을 낮춰주는 트렁크 일체형 스포일러 및 범퍼 하단에 자리한 히든 테일 파이프, 시퀀셜 턴 시그널이 포함된 Full-LED 테일램프가 새롭게 추가됐다.

여기에 모듈화된 섀시 기술을 통해 최상의 안전성을 확보하면서도 엔지니어와 디자이너에게 유연성을 부여하는 SPA(Scalable Product Architecture) 플랫폼의 강점을 활용한 새로운 차체 비율을 갖췄다

여유있는 공간에서 새로운 공간 경험

신형 S90_인테리어(사진=볼보코리아)
신형 S90의 후열 인테리어 [사진=볼보코리아]

늘어난 전장 만큼 실내 거주성 역시 동급 최고 수준으로 재구성됐다. 신형 S90의 휠베이스는 3060mm로 이전 모델 대비 120mm 늘어났으며, 뒷좌석 레그룸은 1026mm115mm가 증가했다.

또한 스칸디나비아 인테리어 디자인에서 단서를 얻은 인테리어는 자연 소재와 장인 정신, 현대적인 기술이 결합된 형태로 진일보했다. 천연 나뭇결이 살아있는 대시보드와 센터콘솔 등의 데코 인레이는 개인화된 공간 경험을 위해 앰버, 블론드, 차콜, 마룬 브라운, 슬레이트 등 총 5가지로 확대된 시트 색상에 따라 피치드 오크 또는 그레이 애쉬우드로 마감된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시트는 전동식 럼버 서포트와 쿠션 익스텐션을 기본으로 갖춰 최상의 착좌감을 제공하며, 인스크립션 모델은 앞 좌석 전동식 사이드 서포트 및 마사지, 통풍 기능이 추가된다.

이와 더불어 새로운 공간 경험을 위해 천연 크리스탈로 제작한 오레포스(Orrefors®)의 크리스탈 기어노브를 인스크립션 모델에 확대 적용했으며, 뒷 좌석 탑승객을 위한 럭셔리 암레스트와 측면 윈도우 선 블라인드, 리어 선 커튼도 갖췄다.

신형 S90_인테리어(사진=볼보코리아)
신형 S90의 크리스탈 기어노브. [사진=볼보코리아]

기술 만족도 1위에 빛나는 최첨단 편의 사양

미국 J.D.파워 ‘2020 고객 첨단 기술 경험지수전체 자동차 브랜드 중 1위에 오른 볼보자동차는 인간 중심의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혁신적이고 편리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플래그십 모델로서 신형S90은 럭셔리 세단에 걸맞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한다.

특히 안전한 공간에 대한 사회적 트렌드를 반영해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정화하고 미세먼지 농도를 감지하는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AAC, Advacned Air Cleaner)시스템을 포함한 클린존 인테리어 패키지를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제공한다. PM 2.5 센서 및 미립자 필터로 설계된 시스템으로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기의 질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B&W 오디오 시스템 컨티뉴엄 콘(사진=볼보코리아)
B&W 오디오 시스템 컨티뉴엄 콘. [사진=볼보코리아]

이와 함께 영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바워스&윌킨스(B&W, Bowers&Wilkins)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한 프리미엄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도 업그레이드됐다. 기존 중음역을 담당했던 노란색 케블라 콘을 대신해 기계적 공진 상태를 완벽에 가깝게 구현하는 새로운 컨티뉴엄 콘을 탑재해 전 좌석에 보다 풍부하고 세밀한 음질을 제공한다. 또한 예테보리 네페르티티 재즈 클럽을 모티브로 한 재즈클럽 모드와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인스크립션에 한함)

이 밖에도 도로 표시 정보를 제공하는 12.3 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9인치 터치 스크린 센서스(Sensus) 등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제공한다. 여기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T8 AWD 인스크립션 트림 제외)과 뒷 좌석 탑승객을 위한 2개의 USB C-타입 포트도 갖췄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90 주행컷(사진=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90 주행컷(사진=볼보코리아)

 

연비 효율·배출 저감 효과 UP, 역동적·정숙한 주행성능의 친환경 파워트레인

신형 S90의 파워트레인은 48V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B5 엔진 또는 트윈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T8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된다.

볼보자동차의 새로운 표준 파워트레인인 B5 엔진은 첨단 운동 에너지 회수 시스템이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결합된 엔진 통합형 전동화 파워트레인이다. 최고 출력 250마력(5,700rpm), 최대토크 35.7kgm(1,800-4,800rpm)의 성능과 함께 전기모터가 출발 가속과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보조하는 방식으로 약 14마력의 추가 출력을 지원해 민첩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여기에 시스템과 운전자의 선호도에 따라 에코(ECO), 컴포트(Comfort), 다이내믹(Dynamic), 개인(Individual) 4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럭터 및 투어링 섀시가 기본 장착돼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트윈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T8 엔진은 수퍼차저와 터보차저가 결합된 가솔린 엔진과 65 kW 전기모터, 11.8 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된 전동화 파워트레인이다. 볼보자동차의 독창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로 가솔린 엔진의 318마력에 전기모터의 87마력을 더해 총 405마력에 이르는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최대토크는 가솔린 엔진으로 2,200-5,400rpm 구간에서 40.8kgm, 전기 모터로는 낮은 엔진 회전 구간에서(0-3,000rpm) 24.5 kgm를 발휘하며 출발 후 100km/h까지 가속성능은 불과 4.9초에 불과하다. 또한 하이브리드(Hybrid), 퓨어(Pure), 상시 사륜구동(Constant AWD), 파워(Power), 개인(Individual) 등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만의 주행 특장점을 경험할 수 있는5개의 주행모드를 제공한다. 여기에 4-C 샤시 및 리어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하여 보다 편안한 승차감을 경험할 수 있다.

신형 S90_인테리어(사진=볼보코리아)
신형 S90_인테리어. [사진=볼보코리아]

도로 위 사망자 및 중상해 Zero에 도전하는 볼보의 안전 리더십

자동차 안전 분야에서 볼보가 지닌 리더십은 신형 S9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PA플랫폼 기반으로 한 차체 구조는 붕소 강철을 광범위하게 했으며, 잠재적 사고 시나리오에서 탑승객을 보호할 수 있도록 돕는 첨단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특히 볼보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는 자동 제동 기능과 충돌 회피 시스템을 결합해 사고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차는 물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대형 동물을 감지할 수 있는 유일한 안전 시스템이다.

여기에 명확히 표시된 도로에서 앞 차와의 간격을 사전에 설정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최대 140km/h까지 설정된 속도로 주행이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 II(Pilot Assist II)’도로 이탈 완화 기능(Run-off Road Mitigation)’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Oncoming Lane Mitigation)’,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Blind Spot Information)’ 등 최첨단 안전기술이 모두 집약됐다. 또한 오너가 타인에게 차량을 빌려주기 전 최고 속도(50~180km/h) 를 설정해 운전에 미숙한 이들의 과속에 따른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케어 키(Care Key)도 새롭게 추가됐다.

볼보코리아 관계자는 CEONEWS에 "신형 S90의 전장은 동급 최고이자 상위 클래스 수준의 수치인 5090mm로 무려 125mm 늘었다"라며 "더욱 정교해진 디자인과 차세대 친환경 파워트레인, 동급 최고 수준의 넓은 실내공간 및 편의사양 등을 갖추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내 판매가는 트림별 차이가 있지만 모두 6000만원대로 이전 모델 대비 100만원 상향된 가격이며 업계 최고 수준의 5년 또는 10km 워런티 및 메인터넌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