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지주사 체제로 '환골탈태'
상태바
대림산업, 지주사 체제로 '환골탈태'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0.09.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배구조투명성 제고...내부거래위원회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
대림산업 사옥전경.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 사옥전경. [사진=대림산업]

[CEONEWS=이재훈 기자] 대림산업이 지주회사체제로 변신한다. 대림산업은 10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2개의 사업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을 동시에 추진해 대림산업을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하게 된다. 대림은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분할방식은 대림산업을 디엘과 디엘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디엘에서 디엘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구조다. 디엘과 디엘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비율은 디엘 44%, 디엘이앤씨 56%다. 동시에 디엘은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디엘케미칼을 신설하게 된다. 디엘이 디엘케미칼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지주회사인 디엘은 계열사 별 독자적인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디엘이앤씨는 안정적인 이익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디엘케미칼은 저원가 원료기반의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윤활유와 의료용 신소재 등 스페셜티(Specialty) 사업 진출을 통해서 글로벌 탑20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대림은 그동안 건설사업과 석유화학사업의 독립을 모색해왔다.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해 기업가치 재평가로 주주가치와 주주이익 높이기 위해서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CEONEWS와의 통화에서 “오랫동안 지주회사 출범을 모색해 오다 지금이 최적기라 판단했다”며 “지주사 전환을 통해 기업지배구조를 더욱 투명하게 하고 나아가 각 회사별 기업 가치를 더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와 관련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것이란 설명이다. 사외이사 중심으로 이사회를 운영하기 위해서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