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스마트한 지원에 뿌리산업 함께 자란다
상태바
포스코의 스마트한 지원에 뿌리산업 함께 자란다
  • 김영란 기자
  • 승인 2020.06.0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스코, 중소기업에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및 스마트화 역량 강화 컨설팅
- 2013년부터 뿌리산업 109개사 등 1,094개 기업에 총 228억원 지원
- 생산성·품질·원가·납기 개선 성과…일하는 방식 등 조직문화도 바뀌어
설명하는 강전국컨설턴트
설명하는 강전국컨설턴트

 

[CEONEWS=김영란 기자] 포스코가 추진하는 스마트화 지원 사업에 참여한 뿌리산업 기업들이 생산효율 증대, 매출 상승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포스코는 그룹내 스마트 역량을 모아 포스코만의 특화된 스마트화 지원 사업을 2013년부터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뿌리산업 기업 109개사가 포스코의 QSS 컨설팅, 스마트공장 구축 등의 지원을 받았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공정기술을 활용하여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기초 공정산업이다. 금형으로 자동차의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용접으로 수많은 철판이 하나의 선박이 되듯이, 뿌리산업은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다. 그러나 그 역할과 중요성이 잘 알려지지 않고 저평가되어 숙련 인력과 각종 지원이 줄어들면서 경쟁력이 점차 약해지고 있다.

포스코는 이러한 소규모 영세 기업의 애로와 한계 기술 극복을 돕기 위해 고유의 QSS(Quick Six Sigma) 혁신 방법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화 역량 강화 및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펼쳐왔다.

용접라인의 헬륨사용량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전력사용량 관리 시스템, 자재구매 및 입출고 시스템 등 기업별로 가장 필요한 부분에 대해 스마트화 지원이 이뤄졌다. 지원을 받은 기업들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은 금형분야 14개 영세기업은 평균적으로 생산성이 34.1%가 올랐고, 제조원가가 24.2% 절감됐으며 품질, 납기도 고르게 개선됐다. 금형 제작에 필수적인 연속가공 설비에 대해 모니터링 및 데이터 시뮬레이션 시스템 구축으로 스마트화의 성과를 거뒀다.

 

포스코주한테크컨설팅
포스코주한테크컨설팅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 사업에 참여한 주한테크 맹준영 대표는 스마트 공장을 도입한 결과 생산성이 높아지고 업무 효율이 증대되어 직원간에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이 늘었고, 덕분에 회사 내 분위기까지 좋아졌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스마트공장 구축과 생산현장 혁신을 위해 출연한 기금은 총 228억원이며, 뿌리산업 기업 109개사를 포함해 모두 1,094개의 중소기업이 지원을 받았다.

또한 포스코는 지난 2일 포항시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포항시 스마트공장 사업에 참여하는 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수준과 환경을 진단해 스마트화 적용 대상을 도출하고, 포스코 제조공정 노하우를 활용한 기술멘토링을 지원하는 한편 기존에 구축된 스마트공장에도 사후진단 및 설비점검을 지원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향후에도Change Up() Together!라는 브랜드 하에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추진하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With POSCO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