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COMPANY] KB금융 지속적인 스타트업 육성 확대, 혁신금융 앞장
상태바
[GOOD COMPANY] KB금융 지속적인 스타트업 육성 확대, 혁신금융 앞장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0.03.30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지난 19일 ‘KB스타터스(KB금융그룹이 육성하는 스타트업) 상반기 정기모집’을 통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 9개사를 KB스타터스로 추가 선정했다. 이로써 KB금융은 육성 스타트업을 기존 76개에서 85개로 확대하며 속도감 있게 혁신금융 추진에 앞장서고 있다.
신규 KB스타터스 9개사는 서류 심사 및 원격 면접·프레젠테이션 등의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해 선정되었다. 분야별로는, 인공지능 관련 기술을 보유한 ‘포지큐브’ 및 ‘포티투마루’와 ‘데이터노우즈’, ‘소프트런치’ 등의 데이터분석 스타트업, 그리고 이 밖에 인증·송금·웹기술 분야 스타트업인 ‘더코더’, ‘모인’, ‘센스톤’, ‘에디터’, ‘에벤에셀케이’ 등이 선정되었다.
선정된 KB스타터스는 강남구 신논현역 인근에 위치한 스타트업 전용 공간에 입주할 수 있고, 회계·법률·특허 등 다양한 분야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또한, KB금융그룹의 핀테크랩인 KB이노베이션허브를 통해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유기적인 협력 등을 통한 스케일업을 지원받게 되며, KB금융그룹 CVC펀드 등을 통해 성장 단계별 투자를 우선적으로 지원 받게 된다.
이와 같은 KB금융의 전폭적인 육성과 협업을 통해 KB스타터스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KB금융그룹 계열사와 총 114건의 업무제휴를 진행했으며, KB금융그룹의 총 투자 금액은 336억원에 이른다.
KB이노베이션허브 관계자는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은 미래에 대한 투자라는 윤종규 회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KB금융그룹과 협력관계에 있는 우수한 기술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며, “이번에 처음으로 실시한 비대면 원격 심사방식을 적극 활용하여 지방이나 해외 등 원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들도 보다 쉽게 참여하고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