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 안성렬 기자
  • 승인 2017.09.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 모바일 포스(POS), UN아태전자상거래위 어워즈서 우수상

아모레퍼시픽의 ‘모바일 포스(POS,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 시스템이 세계적으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아모레퍼시픽이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도입한 모바일 포스 시스템이 UN 아태전자상거래위원회(UN/CEFACT,AFACT)가 주최한 ‘2017 e아시아 어워즈(eASIA Awads)’에서 포괄적 디지털 기회 창출 분야의 우수상을 받았다.

안성렬 기자 asy@ceomagazine.co.kr

‘e아시아 어워드(eASIA Award)’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정보기술 격차 해소와 무역 원활화를 위해 UN 전자상거래위원회(UN/CEFACT) 산하 아시아태평양 전자상거래위원회(UN/AFACT)가 격년으로 실시하는 e비즈니스 관련 시상식이다.

지난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대만 타이페이 TWTC(Taipei World Trade Center)에서 진행된 올해 행사에서는 ‘무역원활화 및 전자상거래(eCommerce)’, ‘열린 디지털 정부’, ‘데이터 기반의 가치 창출’, ‘포괄적 디지털 기회의 창출’의 4개 분야로 나눠 시상이 진행됐다. 또 대만 총리(행정원장) 라이칭더를 비롯한 대만의 정부 관계자들과 전세계 IT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시상식을 빛냈다.

아모레퍼시픽이 자체 개발해 도입한 모바일 포스 시스템은 리테일 매장의 디지털화를 구현하기 위한 신개념 판매 시스템이다. 모바일 시스템 자체에 바코드 리딩 센서, 카드 결제 슬롯, 카메라 등이 결합되어 있어 고객 조회부터 영수증 발급까지 논스톱으로 실행할 수 있다. 나아가 외국인을 위한 알리페이/위챗페이 결제, 여권 리딩 후 즉시 부가세 환급처리 서비스(Tax-Refund),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공동 개발한 SMS 전자영수증 시스템, 고객 정보 보호를 위한 각종 보안 프로그램(MDN, VPN) 등 추가적인 기능도 보유하고 있다. 올해 5월부터 서울 주요 상권의 아리따움, 에뛰드, 에스쁘아 매장에 이 모바일 포스 시스템을 시범 도입해 운영 중이며, 향후 전국 매장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은 모바일 포스를 통해 고객 조회, 상품 설명, 카운셀링 후 즉시 결제까지 가능해 매장에서의 고객 관리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욱 간편하고 빠른 결제로 고객의 기다림을 단축할 수도 있다. 또 모바일 디바이스를 활용한 재고 조사나 주문도 가능해 영업 환경 관리가 쉬워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2017 e아시아 어워즈에서도 이런 혁신성이 인정되어 우수상을 받게 된 것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2017 e아시아 어워즈와 함께 대만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의 IT포럼인 ‘2017 세계정보기술회의(WCIT)’ 행사에서 모바일 포스 시스템에 관한 주제 발표 및 전시도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 및 전시를 진행한 아모레퍼시픽 데이터통합관리팀 관계자는 “이제는 모바일 디바이스가 고객뿐 아니라 리테일 시장에도 확대되어 사용될 시기다“라며, 모바일 포스의 혁신적인 면모와 리테일 시장에 미칠 긍정적 효과들을 강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