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 '제56회 무역의 날 산자부 장관 표창'
상태바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 '제56회 무역의 날 산자부 장관 표창'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2.1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 (사진제공=바디프랜드)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 (사진제공=바디프랜드)

[CEONEWS=윤상천 기자]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가 국내외 헬스케어 시장에서 성공신화를 이뤄낸 공로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5일 제56회 ‘무역의 날’에 박상현 대표이사가 산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산자부 표창에는 일본 브랜드 일색이던 안마의자 시장에서 기술과 디자인 역량을 앞세워 창립 10년 만에 글로벌시장 1위에 오른 성장 스토리가 영향을 미쳤다는 평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시장 경쟁력을 높이고자 연구개발(R&D)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인류 건강수명 10년 연장’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등 공격적인 경영을 실천한 것이 호평을 받았다”며, “기술연구소, 디자인연구소, 메디컬R&D센터에 이르는 융, 복합 R&D 조직을 꾸려 연구진 200여명이 R&D에 매진하도록 한 사실도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바디프랜드는 2017년 미국, 중국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프랑스 파리에도 깃발을 꽂으며 글로벌 NO.1 헬스케어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이 지난해 42억달러(약 5조원) 규모까지 성장했고, 바디프랜드의 시장 진출과 공략에도 속도가 붙고 있어 향후 전망도 밝은 상황이다.

박상현 대표이사는 “바디프랜드의 임직원들은 온전히 기술과 디자인 경쟁력만으로 일본 브랜드를 따돌리고 세계 1위에 오른 사실에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바디프랜드가 지향하는 가치와 비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실현해야 하는 만큼, 지난 10년의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가가호호 바디프랜드의 제품이 보급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