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도쿄포럼서 “아시아의 국제무대 리더십 필요”역설
상태바
최태원 SK회장, 도쿄포럼서 “아시아의 국제무대 리더십 필요”역설
  • 윤상천 기자
  • 승인 2019.12.0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 회장이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19’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 회장이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19’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CEONEWS=윤상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시아가 복잡하고 초국가적인 현안 해결을 위해 책임감과 비전을 갖고 국제무대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최 회장은 6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 포럼 2019’에서 이같이 밝혔다.

도쿄 포럼은 최종현학술원이 도쿄대와 올해 처음 공동 개최한 국제 행사다. 한·일 학자, 경제단체 대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정책입안자 등 150여명이 참석하는 행사다. ‘미래의 설계’(Shaping the Future)를 주제로 8일까지 이어지는데, 최 회장은 SK그룹 회장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여했다.

최 회장은 이날 개막 연설에서 “오늘날 우리는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이 무기화되고 세계 곳곳의 지정학적 긴장이 높아지는 현실을 목도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복잡하고 초국가적인 이들 이슈 해결을 위해 아시아가 책임감과 비전을 갖고 국제무대에서 리더십을 발휘할 때”라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무역과 투자 협력 강화 △불필요한 역내 마찰을 피하기 위한 정책입안자들과 민간의 긴밀한 협력 등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글로벌 현안에 대응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려면 선한 의도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며 “우리의 노력이 창출하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방법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직접적인 사례로 SK그룹내 사회적가치 측정 방법과 이에 기반한 DBL(더블바텀라인) 경영 등을 소개했다.

또한 최 회장은 “SK그룹이 2018년 280억 달러의 세전이익을 내면서 146억 달러 규모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며 “바스프, 글로벌 4대 컨설팅 법인, 세계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의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럼을 공동 주최한 고노카미 마코토 도쿄대 총장은 “디지털혁명은 포용적 사회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하지만 정보격차 등 부정적 영향도 초래할 수 있다”면서 “도쿄대와 최종현학술원은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정보격차 등 다양한 글로벌 현안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협업에 나섰다”고 말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한·일 양국 학자와 경제인,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존 햄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글로벌 리더들이 동북아 국제정세와 비즈니스 이슈 등을 공유하는 특별대담과 연설 등이 이어졌다.

이 중 경색된 한·일 관계 속에서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한·일 경제교류의 미래와 협력방안’을 주제로 열린 비즈니스 특별세션이 눈길을 끌었다. 

오구라 가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가 사회를 맡고, 최 회장과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한일경제협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 회장,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공회의소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 회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들은 △한·일 경제 산업 협력 현황 △한·일 경제협력 유망 분야 전망 △한·일 협력을 위한 기업 및 단체 역할 등에 대해 70여분간 토론을 벌였다.

또 마윈 알리바바그룹 창업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미래 세상의 비전과 기업의 역할 등을 주제로 한 특별대담도 글로벌 CEO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SK 관계자는 “한·일을 포함한 아시아 민간 영역의 각계 리더들이 도쿄 포럼을 통해 공동 현안에 대한 고민과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SK가 후원하는 베이징 포럼 등과 함께 도쿄 포럼이 아시아의 대표적 집단지성 네트워크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