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국내 모빌리티 사업 진출... 소유에서 공유로 “We Move You” 주창
상태바
벤츠, 국내 모빌리티 사업 진출... 소유에서 공유로 “We Move You” 주창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2.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된 프로세스 전략 강조

“모빌리티 코리아의 여정은 2039년 서울의 모습을 상상하며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가지고 출범한 것이다. 첫 번째 단계로 모빌리티 코리아라는 법인을 설립하고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다. 왜 렌터카 사업이 시작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은 고객의 의견을 수렴하니 한국은 렌트의 니즈가 높았다는 점 때문이었다. 그만큼 장기렌트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빠르고 손쉬운 모빌리티 장기렌터카 서비스 출범하게 된 것이다.” 
-기욤 프리츠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

왼쪽부터 디미트리스 실라카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이본 로블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AG 아시아 태평양 총괄, 기욤 프리츠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 힐케 얀센 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
왼쪽부터 디미트리스 실라카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이본 로블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AG 아시아 태평양 총괄, 기욤 프리츠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 힐케 얀센 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

[CEONEWS=장용준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국내 모빌리티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3일 세계 최초의 자사 모빌리티 법인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출범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사업 전략을 설명했다. 우선, 장기렌터카 사업을 시작하고, 향후 국내 고객 수요에 따라 새로운 차원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후 행보는 고객들의 반응을 살펴보겠다는 조심스러운 전략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EQ퓨처’ 전시관에서 법인 출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AG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기욤 프리츠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 디미트리스 실라카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주목한 건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가 다임러 모빌리티 AG 계열사 중 최초의 모빌리티 전문법인이라는 점이다. 

기욤 프리츠 대표
기욤 프리츠 대표

기욤 프리츠 대표는 “법인 출범 공식 발표하는 이 자리는 새로운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세계 최초 모빌리티 전문 법인의 대표로서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WE MOVE YOU“를 실현하는 통합모빌리티서비스의 선구자가 될 것”이라며, “장기렌터카 서비스는 한국 고객들에게 벤츠 차량을 사용할 수 있는 경험 제공하는 서비스가 될 것이다. 한국시장을 경험한 바에 의하면 고객들은 번거롭지 않고 빠른 것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FAST(빠르고), EASY(쉽고), DIGITAL(디지털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벤츠 승용 전 차종을 1~5년까지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세계 최초의 모빌리티 법인을 설립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결국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의 초기 주력사업은 장기렌터카다. 핵심은 최소 1년에서 최대 5년까지 차량을 렌트할 수 있다는 점.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다른 렌터가 사업 주체와 달리, 모든 계약 체결 과정을 ‘페이퍼리스(paperless)’로 진행한다는 점이다.

기욤 프리츠 대표는 “차량 계약부터 출고까지 종이 서류가 없는 디지털화가 이뤄질 것이며, 우리는 이같은 디지털화된 전략을 가지고 있는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모빌리티 회사”라고 강조했다.

뒤이어 “우리는 2039년의 서울을 상상하며 비전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는 시대의 트렌드를 가장 먼저 받아들이는 한국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단계별로 전략을 수립하여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자리한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AG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과 디미트리스 실라카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 역시 “분 단위에서 연 단위에 이르기까지 렌터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이는 글로벌 전략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글로벌 제품이 한국시장의 어느 부분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 파악 후 적용시킬 것이라는 말이었다. 

장기렌터카 사업에 뛰어든 구체적 이유와 기존 딜러들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이들은 기욤 프리츠 대표는 “한국시장에서 벤츠는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되어 있다. 전국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딜러들은 핵심 파트너가 될 것이다. 더불어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되어 있다는 건 딜러사를 방문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전 과정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하기에 유지보수 경우 차량 계약기간이 1~5년인 점을 감안하여 이에 맞춰 유지보수를 보장하며, 디지털화된 한국 고객의 특성에 맞게 디지털 모바일기기를 이용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재 한국엔 59개의 쇼룸이 있고 더 많은 서비스센터가 있으며 딜러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한편 벤츠는 장기렌터카 비용에 대해 ▲A220은 월 52만원 ▲C 220d 4MATIC 익스클루시브는 월 71만1천원 ▲E 300 e 익스클루시브는 월 92만6천원 ▲S 350d 4MATIC은 월 176만2천원 ▲메르세데스-AMG GLC 63 S 4MATIC은 월 154만5천원으로 책정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