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배터리 시장 주도 위해 소·부·장 협력할 것”
상태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배터리 시장 주도 위해 소·부·장 협력할 것”
  • 윤상천 기자
  • 승인 2019.11.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협력사 챙기기 행보 나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 무한 잠재력 인정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CEONEWS=윤상천 기자]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협력사 챙기기에 나섰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이 15일 배터리 분야 대표 부품장비업체인 동신모텍과 신성에프에이 두 곳을 차례로 방문해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협력사 관계자들과의 자리에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과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부회장은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신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에 대한 의지를 표출한 것이라 풀이된다. 
LG화학은 5년 후 매출이 현재보다 3배가량 증가한 30조원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배터리 성능과 용량을 결정짓는 소재를 비롯해 배터리 생산확대에 따른 부품·장비 업체의 중요성이 커진 것이다. 

업계에서는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야에서 ‘소·부·장’분야의 구매 금액도 매년 4조원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신 부회장이 방문한 동신모텍은 일체형 방식의 전기차 배터리 팩 상단 케이스 개발한 우수업체이고,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모듈과 팩 조립라인 합친 자동화 설비 제작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