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Award 수상
상태바
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Award 수상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1.12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부문 국내업체 유일 수상..기후변화 대응형 생태조경단지 돋보여
지난 8일(현지시각) 필리핀 세부 워터프론트 호텔(Waterfront Hotel)에서 개최된 IFLA Award 2019 시상식에서 황광일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 도미안 탕(Domian Tang) IFLA-APR 학회장, 박도환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각) 필리핀 세부 워터프론트 호텔(Waterfront Hotel)에서 개최된 IFLA Award 2019 시상식에서 황광일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 도미안 탕(Domian Tang) IFLA-APR 학회장, 박도환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차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EO NEWS=정진영 기자] GS건설이 시공한 미사강변센트럴자이가 세계조경가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Landscape Architects : 이하IFLA)가 주관하는 IFLA Award 2019에서 우수상(Honourable Mention)을 수상했다.

IFLA는 지난 1948년 창설한 국제적인 조경단체로서 70여개의 회원국을 보유한 대표적인 조경가 단체다. IFLA는 매년 회원국 내에 시공된 건축물 중 환경의 질적 이익이나 증대를 달성한 공공 또는 민간의 환경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해오고 있다. 이 상은 조경분야에서는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자연의 순환원리를 조경에 잘 적용한 점이 높이 평가돼 주거부문에서는 국내 업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수상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단지외곽 동쪽과 남쪽을 따라 약 0.7km 에 달하는 완충녹지가 조성됐으며, 자연적인 물순환 원리에 가까운 물길이 단지 곳곳의 테마 공간을 따라 흐르게 된다. 자연과의 조화를 강조하는 LID(Low Impact Development)설계를 적용해 흘러내린 빗물을 흘러 보내는 것이 아니라 단지 내에서 선순환 할 수 있도록 됐다. 단지 중앙부에는 왕벚나무, 이팝나무, 명지나무 등 빗물량에 따라 색다른 경치를 느낄 수 있다.

동시에 빗물 저장기능을 가진 ‘레인가든’, 단지 외곽을 따라 흙길로 포장된 약 1.0km규모의 ‘에코로드’, 빗물로 만드는 생태연못 ‘크리스탈 가든’ 등 사계절에 따른 변화를 최대한 자연스럽게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자이의 상징목인 팽나무가 어우러진 ‘엘리시안 가든’과 햇빛을 피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그늘회랑’, 친환경 재료 등을 사용해 건강염려 없는 ‘자이팜’, 미기후를 조정하는 쿨링존 등이 있어 늘 쾌적한 생활이 가능하다.

GS건설 관계자는 “미사강변도시의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최대한 인공적인 조경을 배제했다”며 “이번 수상으로 인해 자이가 소비자들의 선호하는 최신의 주거문화를 꾸준히 반영하는 등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아파트임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남 3 재건축 단지에서 GS건설이 선보일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도 세계적인 조경디자인 업체인 SWA와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과 협업해 한강과 남산의 자연을 단지 안에 담아 자연의 풍요로움과 리조트의 여유가 느껴지는 예술적 감성의 조경 디자인을 제안했다.  GS건설은 이번 상을 계기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서 또 하나의 월드클래스급 조경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