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컨텐츠플래너 김관수기자의 스타일리쉬한 여행
상태바
여행컨텐츠플래너 김관수기자의 스타일리쉬한 여행
  • 김관수 기자
  • 승인 2019.11.1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un"한 여행을 찾는 이들에게”
말레이시아 사라왁 쿠칭

[CEONEWS=김관수 기자] 뻔한 여행이 아닌 펀한 여행을 찾는 이들에게 최적화된 여행을 발견했다. 말레이시아 사라왁 주의 주도인 쿠칭이 위치한 보르네오섬에서 날 것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다. 뭔가 달라도 거침없이 달랐던 익사이팅 사라왁!

사라왁 Sarawak
흔히 ‘보르네오’하면 인도네시아를 떠올리지만 말레이시아의 사라왁 역시 보르네오섬에 위치하고 있다. 칼리만탄 인도네시아와 접해있는 말레이시아의 사라왁은 '코뿔소의 땅Land of Hornbills'으로 불리는 지역으로 원시 열대림과 산, 동굴 그리고 독특한 동식물이 평화롭게 살아가고 있는 거대한 땅이다. 사라왁의 여러 국립공원에는 자연이 창조해 낸 다양한 예술 작품들이 존재하고, 사람들은 자연 속에 묻혀 오래도록 간직해온 그들만의 문화를 보존하고 발전시키며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사라왁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생태를 해치지 않고 보존하기 위해 현대의 문명을 조화롭게 이용한다. 그들의 쉽지 않은 노력으로 우리는 지금, 지구상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고유하고 특별한 생태계를 여행할 수 있다. 원시 자연을 어렵지 않게 여행할 수 있는 고마운 이유이다. 

쿠칭 KUCHING   
사라왁 여행의 시작과 끝이자 베이스캠프인 쿠칭. 도시를 가로지르는 사라왁강 주변에서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샘솟는 꽃다발 같은 매력을 감상하며 애묘인들의 ‘고양이’에 대한 사랑을 풀풀 느낄 수 있었던 고양이란 이름을 가진 도시다.   

리버크루즈
감미로운 쿠칭 한바퀴
선착장에 정박해 있는 사라왁 리버크루즈Sarawak River Cruise에 올랐다. 한강유람선과 비슷한 아담한 크기의 리버크루즈는 오후 5시가 되자 뱃고동을 울리며 약 2시간 동안의 쿠칭 유람을 시작했다. 리버크루즈는 쿠칭의 명소들을 360도 파노라마로 하나씩 소개했다. 쿠칭의 랜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 사라왁주의 주 입법부 건물Bangunan Dewan Undangan Negeri Sarawak Baru은 언제나, 어디에서나 독특한 모습으로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다. 강기슭에 우두커니 선 이 건물은 주변의 도시 풍경과 함께 어우러질 때, 그리고 야간의 음악분수쇼가 펼쳐지는 순간에 더욱 더 화려하게 빛을 냈다. 리버크루즈는 현 사라왁 주지사의 거주지이자 옛 영국 식민 시절의 역사를 품고 있는 브룩 왕조의 궁전 아스타나Astana를 비롯해 1879년에 해적을 방어하기 위해 지어진 상징적 건축물 마르게리타 요새Fort Margherita, 쿠칭 모스크Kuching Mosque 등을 내어주었다. 현대식 마천루가 들어선 시내와 옛 기억이 남아 있는 유럽식 건축물들, 그리고 주민들이 살아가고 있는 수상마을에 이르기까지 사라왁강의 물길을 따라 리버크루즈가 선사하는 풍경은 쿠칭 사라왁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주는 편집되지 않은 한 편의 무성영화와 같았다. 리버크루즈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선셋이다. 붉게 물든 사라왁강과 쿠칭의 이국적이고 자연친화적인 도시 풍경 그리고 이곳의 랜드마크인 주 입법부 건물이 함께 어우러져 거룩한 풍경이었다. 

캄풍 라이딩 Kampung Riding
쿠칭의 속살을 들여다보는 시간
마을이라는 뜻의 캄풍Kampung. 자전거와 발로 마을들을 둘러볼 차례다. 자전거를 싣고 온 투어 가이드들이 장비를 점검하며 라이딩을 준비 중이었다. 자전거를 고르고 헬멧을 쓰고 나자 가이드의 안전교육이 진행됐다. 쿠칭 시내에서 조금 떨어진 외곽 마을과 강변 등을 둘러보는 약 4킬로미터 거리의 평이한 코스이지만, 차도를 달리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안전에 신경 써야만 한다. 햇살은 이미 따갑게 내리고 있지만, 자전거로 달리는 기분은 상쾌했다. 복잡한 도로 위라면 그런 상쾌함마저 느낄 수 없겠지만 가이드가 이끄는 길은 한적한 도로와 마을길, 골목 그리고 강변 산책로 등이기 때문에 어렵지 않고 분주하지 않았다. 때로는 속도를 높여 빠르게 달리기도 하지만 속도를 낮춰 주위에 펼쳐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이따금씩 가이드가 자전거를 한편에 세우면 모두 자전거에서 내려 가이드의 설명을 들었다. 주로 멈추는 곳은 말레이 올드 하우스Darul Mardziah와 같은 옛 가옥들이 대부분인데, 사라왁 지역의 전통이 잘 남아있는 가옥과 영국 식민지 시절의 건축물 그리고 이슬람 양식의 건물들이다. 작은 도시, 아니 마을이라는 표현이 더 적절한 공간 안에 여러 지역의 문화가 한데 모여 있다는 사실이 사뭇 놀랍기까지 한데, 과거의 다양한 이야기들이 남아 있어 쿠칭의 역사에 관심 있는 여행자라면 꽤나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Info. 쿠칭의 밤
쿠칭의 강변은 밤이 되면 화려하게 옷을 갈아입는다. 사라왁 강 주변의 크고 작은 곳에서 저마다 불을 켜고 아름다운 야경을 만들어 낸다. 주 입법부 건물을 중심으로 시원한 분수쇼도 펼쳐진다. 신나고 감미로운 음악에 맞춰 뿜어 나오는 분수의 향연과 함께 영상도 상영되어 볼거리도 다양하다. 강가에 노천카페 등에서 음식과 함께 여유로운 쿠칭의 밤을 즐길 수 있다. 

초집중! 상상초월 
개구리 경주 Frog Race

저녁이 가까워지는 시간 찾아간 곳은 올해 4월 ‘The 8th International Bornean Frog Race'가 열린 장소였다. 개구리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설명회가 진행됐고 이 자리에서 개구리 경주에 대한 상상이 깨지고 말았다. 개구리 경주는 우리의 자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개구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에서부터 모든 것이 시작됐다. 보르네오에 서식하는 개구리들에게 대중의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자연 보호와 양서류 보호에 관한 특별 교육 프로그램을 아이들에게 전하는 것이 대회의 목적이다. 하이라이트인 개구리 경주는 포토그래픽 레이스다. 대회 참가자들이 미리 지정된 숲길을 따라 경주하고, 카메라나 스마트폰 등으로 가장 많은 개구리 종을 촬영하거나 희귀한 개구리 종을 촬영해서 가장 미적인 사진을 뽑아서 시상하는 것.
어둠이 숲속에 내려앉은 시간, 개구리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발의 유해물질을 소독하는 것으로 경주가 시작됐다. 헤드랜턴을 켜고 숲속을 샅샅이 뒤지는 모습이 가희 수색이라고 할 만 한 광경. 눈을 크게 뜨고 꼼꼼하게 살펴보지만 개구리는 쉽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누군가 한 마리를 발견할 때마다 그곳으로 참가자들이 달려갔고, 최고의 사진 한 장을 남기기 위해서 사력을 다해 사진을 찍었다. 어디에서도 보기 힘들었던 열정과 초롱초롱한 눈빛을 참가자 전원에게서 찾을 수 있었던 꿈만 같던 이야기는 너무나 감동적으로 남았다. 눈으로 보면서도 믿기지 않았던 그 모습은 레이스를 마치고 돌아가서 함께 사진을 고르고 최고의 사진을 제출하는 순간까지도 멈추지 않았다. 보물찾기보다 더 값졌던 개구리 찾기.

Info. 바탕 아이 국립공원 Batang Ai National Park
쿠칭에서 남동쪽으로 약 280킬로미터 떨어진 바탕 아이. 쿠칭 보다는 사라왁의 원시 생태와 환경을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지역이다. 긴 버스 여행의 끝에 티끌 하나 찾을 수 없는 깨끗한 호수가 나타난다. 로빈슨 크루소의 오두막 보다 더 한갓진 휴식처가 아닐까 싶을 만큼 완벽한 휴식이 기다린다. 보르네오 섬의 전통 부족이 살고 있는 멩칵 롱하우스도 다녀올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